육순종목사 칼럼

  • 교회소개 >
  • 육순종목사 칼럼
2018.02.04 네팔 단상
운영자 2018-02-03 추천 0 댓글 0 조회 47

 

네팔 단상

 

이번 네팔선교는 격렬하다 할 만 합니다.

비포장 산악도로를 10시간 달려서 사역지 입구에 도착, 다시 야간에 45도 경사의 험한 산길을 배낭을 지고 2시간을 올라서야 목적지에 겨우 당도할 수 있었습니다. 매우 힘들었지만 사역은 뜨겁고 충만했습니다. 눈물로 뒤범벅이 된 선교팀의 전신갑주는 살아있는 복음이었습니다.

 

종합적인 보고는 돌아가서 드릴 것입니다.

네팔에서 만난 사람들과 풍경에서 여백이 느껴져 시 한편을 전합니다.

  

  

여백이 있는 사람이 아름답다

      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도종환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사람도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여백이 있는 사람이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인간답게 느껴진다.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빈틈이 없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매사에 완벽하며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늘 완전무장을 하고 있는 듯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보이는 사람보다는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어딘가 한군데는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빈 여백을 지니고 있는 듯해 보이는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사람이 정겹게 느껴진다.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뒤에 언제나 든든한 힘과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막강한 무엇이 꽉 차 있는 것처럼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보이는 사람보다는

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텅 비어있는 허공이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배경이 되어 있는 사람이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더 인간다운 매력을 준다.

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여백이 있는 풍경이 아름답듯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여백을 지닌 사람이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더 아름다운 사람이 아닐까?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욕심을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털어버린 모습으로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허공을 등지고 있는 모습이..

 

자유게시판 목록
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
이전글 2018.02.11 역경과 변수를 뚫고 운영자 2018.02.10 0 38
다음글 2018.01.28 1차 네팔선교 운영자 2018.01.28 1 32

01040 서울 강북구 한천로 1125 (수유동, 성북교회) 성북교회 TEL : 02-997-3145 지도보기

Copyright © 성북교회. All Rights reserved. MADE BY ONMAM.COM

  • Today17
  • Total18,174
  • rss
  • 모바일웹지원